인시디어스4 라스트 키 후기: 최고의 공포영화 시리즈 & 5편의 암시

인시디어스4: 라스트 키 후기


영화관을 자주 가시는 분이라면 공포영화 포스터에 적혀 있는 <인시디어스 제작진> 이라는 문구를 한번쯤은 보셨을 것 같은데요.  


오늘은 그 유명한 시리즈를 소개함과 동시에 이번에 개봉했던 인시디어스4: 라스트 키의 후기를 작성해보도록 하겠습니다.


* 영화를 많이 보고 좋아하는 개인의 주관적인 솔직 후기이며, 과도한 스포일러는 지양 합니다.

* 인시디어스4 쿠키영상 없으니 크레딧 올라오면 나오셔도 됩니다!



인시디어스4



하스텐의 영화 리뷰 #2

인시디어스4: 라스트 키 


감독: 애덤 로비텔

배우: 린 샤예


총점: ★★☆


 

제임스 완의 인시디어스 시리즈

인시디어스 시리즈

 

 

필자는 공포영화를 좋아한다. 그렇다고 무서움을 타지 않는 것이 아니라 무서워할건 다 무서워하면서도 그 스릴과 긴장감에서 오는 압도적인 몰입도를 좋아해서 꾸준히 즐겨보는 장르이다. 하지만 대부분의 호러물은 스토리가 빈약하고 개연성이 부족해 허탈감을 동반하기 마련이었는데 인시디어스는 조금 달랐다.

 


무서우면 장땡이라는 인식이 있는 이러한 장르에서도 이 영화는 확실한 세계관과 스토리라인을 가지고 있었고, 각각 독립적으로 보이는 이야기들이 사실은 모두 연결되어 있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줄 수 있는 작품이다. 특히 1편을 보고난 뒤 2편을 보았을때 보통은 그냥 넘어갈만한 장면 하나하나에 해석할 여지를 남겨두었었다는 부분에서  '우와'라는 탄성이 나올 정도로 감탄했던 것은 지금도 잊을 수 없다.

 

 

확실한 것은  <제임스 완>의 이전과 이후로 호러무비의 질이 달라졌고, 수준이 높아졌다는 것인데 그의 대표작으로 <쏘우>가 유명하지만 순수 호러물로서의 대표작은 바로 <인시디어스>라는 것이다.

 

 

 인시디어스4의 의미와 인시디어스5의 암시

 공포영화

 

좋게 평가하면서 왜 2.5점인가?


 

까놓고 말해 이번 4번째 에피소드는 실망이었다. 호러무비의 본질은 관객을 무섭게 하는 것인데, 무섭지도 않고 이전과 비교해 다소 약하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인데 에피소드만 독립적으로 놓고 보자면 별 두개로 아까울 정도다. 하지만 역시는 역시 이번 에피소드를 괜히 만든 것은 아니었다.

 

 

우선 이 시리즈를 보았던 사람들은 알겠지만 사실 이 작품은 1,2편이 완결이다. 그리고 3,4의 과거 에피소드가 나오면서 살이 붙여진 것인데,  시간순서로 정리하면 3편 다음의 이야기가 4편이며 마지막에 등장하는 빨간색 악마는 후속편을 암시하는 괴물이 아닌, 1~2편에 조쉬 이야기에 나오는 그 괴물인 것이다.

 

 

그렇다면 <라스트 키>는 시리즈의 마지막을 알리는, 팬서비스 같은 작품이 아닌가? 라는 생각이 들 수 있는데, 실제로 이렇게 추측하는 사람들도 많았지만, 제작사측에서 흥행이 보증되어 있고 얼마든지 세계관을 확장시킬 수 있는 이 시리즈를 여기서 끝낸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으며, 이게 마지막 작품이었다면 이렇게 떡밥을 뿌려두고 그냥 끝내지는 않았을 것이다.

 

 

확실한 것은 아니지만 필자가 보기에 이번 편은 분기점이다. 아마 제작사는 이 시리즈가 이렇게 길게 갈거라 예상하지 못했을 것이다. 그래서 이야기를 하려면 꼭 필요한 매개체를 아낌없이 써버린 것이고, 그렇기에 더욱 더 1~2편이 깔끔했던 것이다. 하지만 생각보다 더 크게 흥행하면서 장기 시리즈로 다시 짜맞추게 되었고, 거기에 필요한 매개체를 이번 <라스트 키>를 통해 암시한 것이라 생각 한다.

 

 

* 스포일러가 될까봐 자세히 말하지 못하는 것이 답답한데, 인기 애니메이션 나루토로 치자면 <나루토>가 완결되고 <보쿠토>가 나온 것을 생각하면 될 것 같다. 아직 인시디어스를 보지 않은 사람들은 깊게 알려고 하지 말고 우선 시리즈를 정주행하길 바란다.

 

 

라스트키 후기와 마무리

라스트키 후기



앞서 이야기 하였듯 이 영화 한개만 놓고 보자면 이번 편은 그다지 큰 매리트가 없다. 혹시 이걸 시작으로 이 시리즈를 보게 된 사람이 있다면 좋지 않은 편견이 생겼을까 아쉬울 정도로 말이다.  하지만 시리즈의 연결에 있어서 꼭 필요한 에피소드였다는 것을 감안해 딱 중간정도의 점수를 주었고, 공포영화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면 안봐도 되지만, 팬이라면 한번 보고 넘어가야 할 영화인 것은 분명하다.

 

* 그런데 마냥 긍정적으로만 볼 수 없는게.. 이번엔 지금 까지의 인시디어스와는 너무 달랐다. <제임스 완>이 제작에는 참여했어도 감독이 바뀐게 문제인지, 갑자기 스토리를 짜맞추다보니 이렇게 되는건지 모르겠는데 억지 설정이 있었다는 것은 부정할 수 있기에.. 앞으로의 방향이 조금 걱정 된다.


 


다른리뷰

고어 스릴러 영화 콜렉터: 나 홀로 집에의 잔인한 버전


반응형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