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레이디 버드 후기: 사춘기 소녀의 이야기

레이디 버드

반항적인 사춘기 소녀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는 영화. 레이디 버드.


제 75회 골든글로브 및 90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많은 부문에 후보로 올라갔던 이 작품은 어땠을까?

 

레이디 버드


하스텐의 영화 리뷰 #61

레이디 버드


감독: 그레타 거윅

배우: 시얼샤 로넌


평점: ★★★☆



사춘기를 겪는 소녀

시얼샤 로넌


새크라멘토에 사는 평범한 소녀 크리스틴. 그녀는 자신의 이름을 왜 부모가 결정하느냐며 스스로 '레이디 버드'라는 이름을 지어 부른다. (나중에 생각하면 흑역사겠지...)



어려운 집안 사정을 부끄러워하고, 다른 사람의 집을 자신의 집이라고 하는 등 사춘기를 직격으로 맞은 소녀의 모습을 볼 수 있었던 영화 레이디 버드. 이 작품을 보고 있노라면 자신의 숨기고 싶은 과거가 떠오를지도 모른다.



화려한 90년대 배우진

티모시 샬라메



생각해보면 이 영화에는 요즘 핫한 젊은 배우들이 많이 모여 있다. <쓰리 빌보드>의 루카스 헤지스, <해피 어게인>의 오데야 러쉬, <브루클린>의 시얼샤 로넌, 마지막으로 <콜 미 바이 유어 네임>의 티모시 샬라메.

 

유명한 작품에 참여 했던 90년대 배우들이 모여, 방황하는 10대의 모습을 연기하고 있으니, 나중에 이 영화가 올스타 무비가 될지 누가 알겠는가. 하하.





레이디 버드 후기

영화 레이디 버드 후기



자신이 원하는 삶을 살고 있는 남자친구.



사춘기 소녀



잘 나가는 사람들과 친해지고 싶은,

자신의 친구가 부끄러운.



부모에 대한 사랑



자신의 부모가 부끄러운.

모든 게 부모님 탓이라 느끼는.



사춘기

 

꼭 이 영화에 나온 사례가 아니더라도 누구나 나름의 사춘기가 있었고, 방황하던 흑역사를 가지고 있다. 처음에는 크리스틴이 이해되지 않았고 조금 심하다 싶기는 했지만, 뒤늦게 자신이 놓친 것 들을 깨닫는, 레이디 버드라는 이름을 버리는 크리스틴을 보며 나의 옛 모습이 떠오르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레이디 버드>는 이 영화의 감독 그레타 거윅이 출연했던 <우리의 20세기>라는 작품과 비슷한 부분이 있으니, 이런 영화를 더 보고 싶다면 찾아보길 권한다. 




댓글(8)

  • 2018.06.30 22:05 신고

    그런 부끄러웠던 과거도 더 시간이 지나고 나면, 즐거운 한때 였다는 생각이 들게 되겠죠. ^^

    • 2018.07.02 17:11 신고

      정말 지나고나면 대부분 하나의 에피소드처럼 추억이 되는거 같아요.

      그러고보면 저는 딱히 사춘기가 없어서
      학창시절 저런 기억이 없어요. 오히려
      지금 뒤늦게 사춘기가 오는 느낌 입니다. ㅎㅎ

  • 2018.06.30 22:32 신고

    리뷰를 다른 블로거를 통해서 봤어요. 보고 싶었던 영화입니다. 잘지내시죠? 여름철 건강에 유의하세요. 전 샤우스 캘롤라이나에요. 리조트에서 충전하고 있습니다. 주말엔 뭘하시나?

    • 2018.07.02 17:13 신고

      오랜만에 힐링을 취하고 계신건가요?
      요즘 힘드신 일이 많으신거 같던데
      빨리 회복되시길 바랍니다 ㅜㅜ

      기간이 너무 길어지면 되돌아가기 힘들더라고요.

      저는 주말에도 딱히 한게 없네요 ㅜㅜ
      일단은 준비하는걸 마무리짓는 게
      목표 입니다. ㅎㅎ

  • 2018.07.03 08:52 신고

    아는 배우 나와서 반갑네요~!
    생각해보면 저는 10대 중반이랑 20대 초반 이렇게 사춘기가 두 번 왔던것 같네요...
    지금도 사춘긴가 싶기도 하고...ㅠㅠ
    저도 크리스틴처럼 잘나가는 친구들과 친해지고 싶어하던 때가 있었죠.
    지금은 거의 마이웨이라ㅋㅋ옛날 저 생각하면 신기하기도하고 흑역사이기도 하고 그러네용ㅋㅋ

    • 2018.07.12 00:27 신고

      지금도 사춘기인가요. ㅎㅎ
      사실 저는 학창시절에 딱히 이렇다 할 사춘기가 오지 않았어요 ㅜㅜ 그래서 사춘기라고 반항(?) 한다는 게 잘 이해가 안되더라고요.

      요즘 조금 삐딱해지는걸로 봐서 지금이 사춘기인지도 모르겠습니다 ㅜㅜ ㅋㅋㅋ

  • 2018.07.06 10:38 신고

    나중에 생각하면 흑역사겠지ㅋㅋㅋㅋ라는 부분에서 빵터졌네요.
    사회규범에 따르는 것도 좋지만, 자신의 행동에 책임을 질 수 있는 나이가 되고나면 저런 청소년 때의 방황? 개성? 이 있는 것도 좋다는 생각이 들어요. 요즘 너무 무난하게 사는 거 같다는ㅋㅋㅋㅋ (청소년 때 가출 한 번 안한 사람)
    ...음 쓰고 나니 영화가 그런 내용이 아닌가 싶기도하고^^;;

    • 2018.07.12 00:28 신고

      저 것도 다 경험이니까요. ㅎㅎ 어떻게 보면 추억이 되는거 같기도해요.

      저도 무난한 삶을 살아와서..ㅜㅜ 가출은 커녕, 학교 끝나면 집에 꼬박꼬박 잘 들어갔었습니다. ㅎㅎ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