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쿠루브(마인드유): 감성을 적시는 슬픈 이별노래

어쿠루브(마인드유): 감성을 적시는 슬픈 이별노래

어쿠루브 (마인드유)


안녕하세요. 숨겨진 좋은 곡들을 많은 사람들이 들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며 인디음악을 전파하는 하스텐 입니다.


이번시간에는 지금은 조금 많이 유명해진 어쿠루브(마인드유)를 소개해볼 생각인데요. 그 중에서도 이별노래만 선곡해 보았습니다.



어쿠루브


어쿠루브는 고닥,김재희로 구성된 밴드 입니다. 아니 정확히는 '였던'이라고 표현해야겠네요. 2013년 겨울부터 활동하던 이들은 2017년 소속사를 옮기게 되는데, 저작권 문제로 밴드명을 가져가지 못하였습니다.



그래서 지금 그들은 마인드유라는 밴드명으로 활동하고 있고, 어쿠루브는 종한, 인쿠를 투입하여 활동하고 있습니다만.. 워낙 이전 어쿠루브(마인드유)와 비슷한 음악 스타일에 목소리까지 비슷해서, 아직도 맴버가 바뀌었다는걸 모를 사람이 있을 정도 입니다. 그래서 아는 사람들한테는 욕도 많이 먹고 있는데, 회사가 무슨 생각으로 저렇게 했을지 모르겠네요. 하하하... 실제로 찾아보면 아시겠지만 맴버가 바뀐 뒤로 그들의 앨범은 평점 1~2점대로 테러를 당하고 있으니 말이죠.



그리고 음악도 저작권 때문에 가져가지 못해서 2017년 이전 곡은 어쿠루브로, 이후는 마인드유로 찾아보셔야 합니다. 혹시나 찾아보실 생각이 있으시다면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시작 전에


제가 인디밴드중 제일 좋아하는게 마인드유(전 어쿠루브) 입니다. 금은 음악 취향이 조금 많이 바뀌었지만, 제 대학시절의 감성과 가장 비슷해서 지금도 참 좋아하고 있는데요담담하게 이별노래를 부르는게 매력적인 밴드로, 옛날에 유명하지 않을땐 나만 아는 숨겨진 보석같은 존재같은 기쁨을 누렸는데, 요즘 너무 유명해져서 한편으로 아쉽기도 하네요 :)



그게 뭐라고

그게 뭐라고




어쿠루브의 그게 뭐라고는 2014년 발매된 초기 앨범으로 오늘 소개하는 노래중 가장 다듬어지지 않은 곡 입니다. 하지만 별다른 효과 없이 기타와 목소리만으로 가사와 함께 노래를 듣고 있으면, 그 상황이 너무나 선명하게 그려지는데요. 아마 이별 경험이 있다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인 것 같습니다.






이별을 애절하게 표현하지 않고 담담하게, 그리고 디테일한 가사와 함께 전달하고 있는게 이들의 매력인 것 같습니다.



잡지 않았어

잡지 않았어



 


잡지 않았어는 위의 곡이 나오고 한달 뒤에 발매된 노래 입니다. 헤어질 당시 이렇게 힘들 것을 모른채, 잡지 않았던 것을 후회하는 노래로 아마 이런 경험을 해보신 분들도 많을 것이라 생각 합니다. 하하하 :)




가사가 정말 하나 같이 다 공감이 되는 내용들이라 적지 않을 수 가 없네요.


너가 떠나고

너가 떠나고



지금 까지 기타만 쓰던 것과 다르게 키보드 반주에 부른 곡 입니다. 중간에 드럼이 나오면서부터 조금은 경쾌한 느낌도 주는데요. 편하게 듣기 좋은 곡으로, 이별하고 조금 시간이 지난 뒤 담담하게 부르는듯 하지만 아직도 완전히 잊지 못한 모습을 보여줍니다.




나중에 앨범을 찾아보면 느끼실지 모르겠지만 이 곡 이후에는 <봄이 와>, <고백>등 다시 사랑을 시작하는 듯한 느낌의 앨범을 발매하다가 1년 뒤 다시 아래의 잠깐만요로 돌아오는 모습이, 마치 이별 후 사랑을 시작했다가 다시 이별하는듯한 느낌을 줍니다.


잠깐만요

잠깐만요




오늘 소개하는 곡 중 가장 좋아하는 노래 입니다. 이별이 올 것 같은 불안한 느낌, 그리고 결국 이별통보를 받고 매달려보지만 다시 이루어질 수 없음을 알고 포기하는 모습까지. 그 상황의 감정을 담담하게 표현해서 더욱 마음에 와닿았습니다.



위에는 적지 않았는데 마지막에 '우린 이별이구나, 정말 끝인거구나 우리 사랑은.'이라는 가사가 너무 슬프게 들립니다. 처음에 이별을 통보 받았을때는 '너'라고 표현하면서, 자신도 이별을 받아들인 뒤 '우리'라고 표현하는게 왜이리 슬펐을까요. 



이제 봄인데 이상하게 요즘 감수성이 더 폭발하고 있네요. 그럼 다들 즐겁게 음악감상 하시길 바랍니다 :)



-다른글-

인디음악감상: 스텔라장, 한살차이, 109, 차우 등




댓글(25)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