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떡주 가격과 맛은 어떨까?: 효능 보다는 재미로 먹는 술

벌떡주 가격과 맛은 어떨까?: 효능 보다는 재미로 먹는 술

벌떡주


안녕하세요 하스텐 입니다. 오늘은 전주 한옥마을에 갔던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번쯤 보았을 벌떡주를 소개해보려 하는데요. 


 조금 민망하기도한 이 녀석의 맛은 어땠는지, 가격은 얼마고 효능은 정말 있는지 등의 이야기를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벌떡주



작년 5월 전주로 놀러갔을때 이 녀석을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한번 들으면 잊을 수 없는 이름의 술이기도 하고, 모양이 특이해서 처음에는 조금 민망하다 생각을 하기도 했지만 노점상마다 거의 다 팔고 있어서 어느 순간 적응이 될 정도였는데요. 



사실 같이 여행을 갔던 저를 포함한 남자들은 호기심은 있었지만 딱히 구매 할 생각은 못하고 있었는데, 다 놀고 돌아가기전에 여자애들이 나서서 아저씨한테 '벌떡주 주세요!'를 외친 뒤 실한 녀석을 가져가겠다며 한참을 고르고 있더라고요.. ㅎㅎ



벌떡주 가격과 파는곳 등 정보

벌떡주 가격과 파는곳



위에서 이야기 했던 것 처럼 벌떡주는 전주 한옥마을에 가시면 심심치 않게 발견하실 수 있습니다. 가격은 점포마다 조금씩 차이가 있었는데, 작년을 기준으로 만냥~만오천냥에 판매가 되고 있었으니 만냥에 파는 곳에서 구매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도수는 13도로 술을 잘 못드시는 분들도 쉽게 드실 수 있을 정도이며, 250m 천연암반수에 야관문, 가시오가피 등의 15가지 식물추출액을 달여서 담근 술이라고 라벨에 적혀 있는데, 이름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과 다르게 벌판처럼 넓게 덕을 베풀자라는 의미가 담겨있다고 합니다.



후기


저 남근 모양의 정체는 바로 술잔!

 


저 뚜껑의 인자하게 웃고 있는 모습을 보니 돌하르방이 떠오르기도 하는데요. 술마다 조금씩 크기도 모양도 다르게 생겨서 고르는 재미가 있기도 합니다(?) 지금은 술은 다 먹었지만 저건 그대로 집에 남아있습니다. 하하하



후기 및 효능은?

술 효능



벌떡주의 맛은 정종에 물엿을 섞은듯한 느낌으로 많이 달달한 느낌이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선호하는 맛은 아니었고 도수도 적혀 있는 것 보다 훨씬 낮게 느껴져서 술을 좋아하시는 분들은 그다지 좋아하실 것 같지는 않았습니다. 



그리고 효능이 궁금하신 분들도 계실거 같은데.. 저를 포함한 모두 딱히 효과를 느끼지는 못했습니다. 어디까지나 재미로 한번 구매해서 마셔보는거지 정말 이름과 같은 효과를 기대하신다면 실망하실 수 도 있으니 기념품 정도로 생각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




다른술 후기

우주술 VINIQ 보라색 후기: 비니큐 파는곳이 없는 이유



댓글(24)

  • 2018.04.29 01:09

    비밀댓글입니다

    • 2018.04.29 19:14

      비밀댓글입니다

    • 2018.04.30 21:17

      비밀댓글입니다

  • 2018.04.29 02:29 신고

    벌떡주의 의미가ㅋㅋ 벌판처럼 넓게 덕을 베풀자는 뜻이었다니ㅋㅋㅋㅋ
    재밌네요ㅋㅋㅋㅋㅋ
    사실 벌떡주 한두잔 먹는다고 무슨 효능이 있겠나 싶기는 하지만 재미삼아 한번쯤 먹어볼 만도 하겠어요ㅋㅋㅋ

    • 2018.04.30 16:19 신고

      당연히 그거일거라 생각한 저는
      음란마귀에 씌였나 봅니다 ㅋㅋ

      잔이 워낙 특이해서 재미로 먹기에는
      딱 좋더라고요. ㅎㅎ

  • 2018.04.29 03:59 신고

    이런 재밌는 뜻 있는 의미가 있었군요.ㅎㅎㅎ

    • 2018.04.30 16:19 신고

      제가 생각한거랑은 전혀 다른
      의미가 있었습니다. ㅎㅎ

  • 2018.04.29 09:40 신고

    이런 술이 있네요
    재미있는거 같네요
    즐거운 일요일 되세요 ^^

  • 2018.04.29 11:59 신고

    ㅋㅋㅋ벌떡주라 넘 웃기네요 저도예전에 본적은있는데 모냥이 아주ㅋ

    • 2018.04.30 16:20 신고

      너무 디테일한 모양을 하고 있죠.

      학생들도 많은데 이런 술을 대놓고 이렇게
      팔아도 되나 싶더라고요. ㅎㅎ

  • 2018.04.29 12:44 신고

    ㅎ 한옥마을에 새로 생긴 건가 봅니다.
    아가씨들 보면 무안하겠는데요.ㅎ

    • 2018.04.30 16:20 신고

      작년 5월쯤에 갔었는데 정말 많더라고요 ㅎㅎ
      가정의 달이라 그랬을지도 모르겠네요..하하

  • 2018.04.29 13:08 신고

    벌떡주 이름이재밌네요~~
    야관문주랑 대결해야할듯 해요

    • 2018.04.30 16:20 신고

      효과로는 야관문주를 따라갈 수 없을듯 합니다. ㅎㅎ

  • 2018.04.29 16:53 신고

    전주 한옥마을에 다녀 왔는데도 전 못 봤습니다
    모주만 한잔 했던 기억이...ㅎ

    • 2018.04.30 16:21 신고

      작년 5월에만 많았던걸까요. ㅎㅎ
      저는 정작 모주느 한번도 못먹어봤어요 ㅠㅠ

  • 2018.04.29 19:18 신고

    ㅎㅎ 이름이 재미있네요. 야관문주를 소유하고 있는 저는, 상큼하게 패스하겠습니다. ㅎㅎ

    • 2018.04.30 16:21 신고

      오.. 애플님 야관문주를 드시고 계신가요!
      효과가 있는지 궁금합니다 ㅋㅋ

    • 2018.05.01 00:03 신고

      효과를 체감할 정도로 부실?하지 않기 때문에 뭐라 말씀을... ㅎㅎ

  • 2018.04.30 00:59 신고

    아, 이 술!ㅋㅋ생긴게 너무 노골적이어서(?) 기억나는 술입니다.
    벌떡주라는 이름과는 다르게 굉장히 상반되는 의미를 가지고 있네요. 재밌네요.ㅎㅎ
    왠지 한약약재 맛일 것 같았는데 생각 외로 물엿이 들어간 달달한 술이었네요!
    그나저나 왜 벌떡주라는 이름이 됐을까요ㅋㅋㅋ
    보다보니 구체적인 맛이 궁금해지네요! 저도 다음에 기념품으로 하나 사와야겠네용!

    • 2018.04.30 16:22 신고

      작년에 마셔서 정확히 기억이 안나는데
      아마 한약재 맛은 나지 않았던거 같아요. ㅎㅎ

      원래는 벌덕주가 되었어야 했는데
      부르다보면 발음이 그렇게 되서
      그런게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

      살때 조금 민망하기도 합니다!
      제가 고르는 것도 아닌데 괜히 민망해서
      멀찌감찌..ㅋㅋ

  • 2018.04.30 01:52 신고

    의외로 다른 의미가 숨어 있었네요.
    관광지역이다 보니 재미로 접근하면 충분히 웃고 즐길 수 있을 것 같아요. ^^
    보통 효능을 보려면 매일 두달 이상은 음용해야 하는 약초들이라... ㅎㅎ
    저라도 병은 보관할 듯 싶네요. ㅋ

    • 2018.04.30 16:24 신고

      오... 그렇다면 저걸 두달동안 마시면
      효과가 정말 있을까요.

      아직은 팔팔하다보니 활력이 넘치는지라
      이런 욕심은 아직 별로 없는 것 같습니다. ㅎㅎ

      저한테 잔이 하나 밖에 없는데
      두병은 살걸 그랬어요~~

Designed by JB FACTOR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