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12피트 후기: 수영장 스릴러의 결말은?

영화 12피트 후기: 수영장 스릴러의 결말은?

영화 12피트

수영장에 갇혔다는 이야기를 담고 있는

수중 스릴러 영화 12피트


소재는 신선했으나 너무나 답답했던

스릴러라 부르기 애매한 영화다.



영화 12피트


하스텐의 영화 리뷰 #97

12피트


감독: 맷 에스카다리

배우: 노라 제인 눈, 알렉산드라 파크 


평점: ★★



다른글


수영장에 갇힌 자매

스릴러 영화


얼마 전 출발비디오여행에서 소개해줘서 흥미를 가졌던 영화 12피트. 이 작품은 오랜만에 만난 자매가 수영장에 갇혔다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수영장에 어떻게 갇혀?



그러게나 말이다. 왜 오랜만에 재회하는 장소가 수영장이었는지는 넘어가도록 하고, 폐장시간까지 신나게 놀던 브리와 조나는 뒤늦게 브리의 약혼반지가 사라진 것을 눈치챈다.



그리고 그 반지를 찾으러 들어갔다가 언니 조나의 머리카락이 배수구에 끼고, 빼는데 시간이 걸려 수영장 덮게가 닫히는걸 몰랐다는 설정이다. 



수영장 스릴러


수영모도 안쓰고 수영할때부터 알아봤다.



그런데 재미있는건 수영장 관리인이 그 악명 높은 <쏘우>의 살인마 직쏘역을 맡았던 '토빈 벨'이다. 초반부에 잠깐 문닫는 역할로 까메오 처럼 등장하는데, 일부러 그런 것 같은 느낌도 든다.





수영장에 갇힌게 뭐 어때서?

12피트 후기


물속에서 버티긴 해야겠지만, 그래도 물이 따듯하고 레일도 있어서 빠질 일이 없다보니 별다른 걱정은 되지 않는다. 그래서 였을까? 여기에 동생이 당뇨라는 설정을 넣었다.



시간제한이 생겼다는 이야기다.



그리고 스릴러에 악역이 빠질 수 는 없다고 생각 했는지 여기에 한 명의 인물을 더 추가 하는데, 그게 바로 얼마 전 감옥에서 출소한 수영장 직원이다.



알역


구해달랬더니 카드 비밀번호를 내놓으란다.



이 인물이 등장하기 전 까지는 그래도 그런대로 흥미로웠다. 어찌됐든 수영장에 갇혔고, 어떻게 빠져나올지, 어떻게 관객에게 스릴을 느끼게 해줄지 기대가 되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 인물이 등장하면서 모든 기대가 사라진다. 하는 꼴을 보아하니 발암유발 캐릭터가 분명했고, 심상치 않던 언니 조나의 발암력도 이 인물로인해 폭발해버렸다.  


 

영화 12피트 후기

12피트 결말


 시작부터 결말까지 답답하다.



생각해보자. 한 영화에 세 명의 인물이 나오는데, 그 중 둘이 발암력을 소유하고 있으면 어떻게 될까? 그래. 답답해 죽는다는 이야기다.



알고 보면 범인은 돈이 목적도 아니고, 원하는 게 뭔지도 모르겠고, 갑자기 신세한탄을 한다. 그리고 언니도 지면 안된다고 생각 했는지 갑자기 신세한탄에 이상한 옛 이야기를 끄집어내기 시작 한다.



스릴러가 아닌 가족 드라마의 시작.



이제 좀 전개가 흘러가겠구나 싶으면, 또 다시 자매 둘이 과거 이야기를 끄집어내며 다툰기 시작 하니.. 캐릭터에 공감도 안되고, 이 상황에도 공감이 안되고, 왜 이 순간에 이러고 있는지도 공감이 안되니 답답해서 힘들었다.



그래도 그나마 다행인건 이 영화의 러닝타임이 고작 1시간 20분이라는 것 이다. 너비 50미터짜리 수영장이라는 제한된 공간에서, 회상씬 하나 없이 인물 세 명으로 과거 이야기를 하는 게 궁금하다면 12피트를 보길 바란다.



댓글1

  • 2018.11.10 04:43 신고

    대충 보니 수영장에서 일어나는 이야기인가 봅니다. 그닥 흥미롭지는 않을것 같기도해요. ㅎㅎㅎ 대충 어떤지는 느낌이 오네요.

Designed by JB FACTOR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