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토 기온탄토: 오코노미야끼, 야끼소바 후기 (솔직함 주의!)

교토 기온탄토

오늘 이 시간에는 교토 오코노미야끼로 찾았을때 가장 먼저 검색 되는 기온 탄토에서 야끼소바와 오코노미야키를 먹은 솔직한 후기를 작성해보도록 하겠습니다. 


* 무조건 좋다는 리뷰를 지양하며, 솔직한 리뷰를 지향합니다. 궁금한게 있으시다면 말씀해주시기 바랍니다 :)

 

교토 기온 탄토 후기


히가시야마구 기요모토초에 위치한 교토 기온 칸토


저는 여행준비를 하면서 맛집을 잘 찾아보지 않는 경향이 있습니다. 당장 오늘 저녁도 뭘 먹을까 고민하는 마당에 먼 훗날에 뭘 먹을지 결정하는 것은 어렵기도하고, 맛있다고해서 찾아가봐도 그냥 그 음식이 그 맛인 경우가 많아서 입니다.



예를들면 고기는 어디서 먹어도 맛있죠.



그리고 검색 상단에 있는 녀석들은 대부분 홍보라는 생각을 갖고 있습니다. 많은 금액을 지불하더라도 한 번 상단에 떠서 사람들이 많이 가기 시작하면 리뷰는 계속해서 생기거든요.



재미있는건 '맛있다더라~'라는 식의 글이 올라오기 시작하면, 사실 다른 곳과 차이가 없음에도 뭔가 더 맛있는거 같은 기분을 느낀다는 것 입니다. 이건 사실 영화든, 음식이든, 평가할 수 있는 모든 것에 적용되고, 그래서 블라인드 테스트를 했을때 차이가 생겨나기도하죠.



대표적인 예가 있습니다


 

희대의 와인사기꾼을 아시나요? 싸구려 와인을 구해다가 라벨을 바꾸는 방식으로 비싸게 판매했던 <루디 쿠니아완> 입니다. 이 사람의 속임수에 넘어가서 구매한 수집가, 애호가들은 그 와인에 극찬을 하기도 했습니다.



사실 싸구려였는데 말이죠.



돈을 받고 음식을 파는 식당은 당연히 맛있어야 합니다. 그리고 고기는 당연히 맛 있습니다. 그런데 이 걸 마치 이 지역에서 가장 맛있다는식으로 포장하는 홍보, 혹은 키워드를 노린 글이 너무 많은데, 절대 이런 행동은 하지 않겠습니다.



쓸데 없는 말이 길었죠?



예전에 맛있다는 말을 듣고 굳이 찾아가서 몇 시간을 기다렸는데 후회한 경험들이 있어서 그렇습니다. 문제는 그 블로그 지수가 높아서 다 상단에 올라갔다는거고.. 거기 속았고.. 뭐 그랬습니다. (궁시렁)



본론으로 들어가죠.



제가 교토에 갔을때 갑자기 오코노미야끼가 먹고 싶었었는데, 마땅히 어딜 가야할지 모르겠더라고요. 그래서 초록창에 검색을 해보았고, 그때 제일 위에 있던 곳이 바로 <기온 탄토> 입니다. 



역시나 속았습니다.



도착해보니 거의 전부 한국인이었습니다. 저는 여기가 무슨 한국에 있는 오코노미야끼집인줄 알았어요. 기다리는 사람도 한국인, 나가는 사람도 한국인, 들리는 말도 한국어, 심지어 메뉴판도 한국어 입니다. 



우리나라 블로그 파워가 이 정도에요. 특별한 맛도 아닌데 한국인은 또 엄청 많이 몰려와서 웨이팅을 해야 합니다. 이 걸 보고 만약 해외에서 음식장사를 한다면 무조건 의뢰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기도 했습니다.





메뉴판

기온 탄토 메뉴판


너무나 친절한 메뉴판. 


메인메뉴는 야끼소바와 오코노미야끼인데요. 저는 모든 토핑이 섞여있는 스페셜 오코노미야키와 씨푸드 야키소바를 주문해보았습니다.

 

맛 후기

오코노미야끼



자리에 앉아서 가만히 기다리면

 저 앞에서 조리를 해주십니다.



야끼소바


금방 만들어진 야끼소바



타코야끼 소스를 넣은 볶음면이라고 생각하시면 될 것 같은데요. 이날 거의 첫 끼라서 그랬는지 몰라도 굉장히 맛있게 먹었습니다. 그리고 사실 맛 없을 수 없는 요리에요. 어디서 먹어도 분명 맛있습니다.



오코노미야키


메인메뉴인 스페셜 오코노미야키



이 녀석은 돼지고기, 소고기, 해산물이 다 들어간 녀석으로 굉장히 스페셜한 맛이었습니다. 어찌나 스페셜한지 맛없을 수 없는 요리를 맛 없게 만드는 경지였지요.



다시는 먹고 싶지 않은 특별한 맛 이었는데, 온갖 재료가 섞여 내 맛도 네 맛도 아닌 뭐랄까... 각각의 재료, 해산물과 육고기의 비릿함이 따로 놀고 있는 느낌이라 거의 다 남기고 왔던 기억이 있습니다. 저만 그랬던게 아니에요.



제가 메뉴선택을 잘못한건지 모르겠지만, 이름도 스페셜이고 가격도 제일 비싸면 메인메뉴 아닌가요? 맛이란게 워낙 주관적이긴한데, 저는 불호였고, 야끼소바는 맛있었지만 이 정도는 어딜가도 느낄 수 있어서 굳이 기다릴 필요가 있나 싶었습니다.



마무리

교토 기온


인생맛집은 왜 그리 많은가?



솔직히 블로거 입장에서 '맛집'이라고 써줘야 방문자가 더 많이 들어옵니다. 사람들이 그렇게 검색을 많이 하거든요. 그리고 저번주에 이런 일도 있었는데요. 식당에 갔더니 블로거냐고 먼저 물어보더라고요.



 

도대체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블로거라고 서비스를 받았을까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SNS에 올리면 서비스준다. 뭐 그런거 많잖아요. 그런데 그런거 받으면 또 좋게 써줘야하니 저는 그런거 절대 안합니다. 저는 받더라도 평범한걸 맛있다고 절대 못하거든요. 그런데 받아놓고 '그냥 그랬다' 쓰면 또 미안하잖아요. 하하.



지금도 그렇듯 앞으로도 아무리 방문자를 끌고 싶어도, 서비스를 준다고해도 솔직함이 바탕이 되는 리뷰를 이어가도록 하겠습니다!

 




댓글(10)

  • 2018.06.20 19:54 신고

    야키소바 맛있어보이네요

  • bluewindows
    2018.06.20 21:45

    30년도 전 교토대학 근처에 오코노미 야키집을 간적이 있었습니다.
    그때는 해외여행이 자유롭지 않은 때라 오코노미 야키라 음식이 있었는지도 모르던 시절인데 교토대 교수가
    안내해서 갔던 곳인데 오코노미 야키를 처음먹어서 그런지 하야간 오코노미란 음식이 맛있다고 느꼈습니다.
    이 글을 보니 옛 생각이 떠오르네요.

    • 2018.06.28 20:47 신고

      오코노미야끼가 원래 맛있는 음식이죠. 달달하고 맥주 안주로도 잘 어울리고요. ㅎㅎ

  • 2018.06.21 08:48 신고

    메뉴판이 진짜 넘넘 착하네요ㅋㅋ야키소바는 진짜맛나보이네요

    • 2018.06.28 20:47 신고

      전부 한국어로 번역되어 있어서 주문하기는 정말 쉬웠던거 같아요. ㅎㅎ
      한국인이 많이 찾느 식당은 대부분 이렇게 되어 있더라고요

  • 아ㅣ
    2018.06.21 09:17

    정말 감사합니다. 검색하면 정말 가장 많이 나오는 가게라 긴가민가 했는데
    하마터먼 속아서 여행 첫날부터 기분이 안 좋을 뻔 했네요
    이렇게 음식에 대해 솔직한 후기가 필요합니다.
    심지어 일본어 공부 안한지 좀 되서 부랴부랴 필요한데로 시원스쿨 일본어 강의로 공부한느데
    가서 일본어 한마디 못써볼뻔 했네여.

    • 2018.06.28 20:48 신고

      관광객들은 결국 블로그에 올라온 곳만 방문하다보니 다 거기서 거기더라고요.
      현지 로컬로 직접 찾는걸 추천드립니다!

  • 2018.06.24 00:41 신고

    비주얼만보면 스페셜 오코노미야끼가 더 맛있어보이는데 의외네용...
    얼마전에 같은 회사 대리언니가 일본에 갔다온 얘기를 했었거든요!
    유명한 일본 맛집을 갔는데 정말 별로였다고 하더라구요!
    오히려 진짜 아무데나 들어갔던 데가 음식이 정말 맛있었다고 했던 기억이ㅎㅎ....

    • 2018.06.28 20:49 신고

      해외여행의 경우 맛집은 정말 사람들이 가는 곳만 계속 가는 경향이 있더라고요.
      저도 몇번은 블로그에 나와 있는 곳에 가다가 나중에는 그냥 아무 곳이나 들어갔는데
      직접 찾는 게 더 재미도 있고 맛도 좋았습니다!

      일본은 기본적으로 식당들 수준이 높기도 했고요. ㅎㅎ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