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영화 유전 결말 해석 후기: 오컬트와 호러의 고급진 조화

공포 영화 유전

충격과 공포를 선사해준 영화 유전.


설마 이런 작품이 우리나라 극장에서

개봉할 것 이라고는 생각을 못했다.


*하스텐의 영화리뷰는 스포일러가 없습니다.




하스텐의 영화 리뷰 #56

<유전>


감독: 아리 에스더

배우: 토니 콜렛, 밀리 샤피로,

알렉스 울프, 가브리엘 번


평점: ★★★☆



신선하다



위의 글에서 이번달에 가장 기대되는 작품은 유전이라는 이야기를 했었다. 예고편과 포스터만 보고서는 당최 무슨 내용인지 판단이 되지 않았고, 묘한 궁금증을 자아냈기 때문이다.



실제로는 어땠을까?



이 영화는 처음에 평가가 굉장히 좋지 않았다. 보지말까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악평이 많았는데, 직접 유전의 결말을 감상하니 그 평점들이 이해가 되었다. 아마 단체로 낚시당한 기분이었을테지. 하하



불편하게 만드는 영화



이 영화의 시작은 똑똑하다. 마치 네모난 상자안을 관찰하는 듯한 제한적인 카메라 앵글은 보는 사람을 불편하게 만들고, 줌인한 상태로 이어지는 할머니의 장례식은 무슨 일이 일어나겠다는 불안감을 조성한다.

 



인물설정도 똑똑하다. 성격, 직업, 관계에 이르기까지 불필요한 요소가 없고, 불안함을 조성한다. 편한 사람이 없어서 누가 나와도 마음의 안정이 되지 않는달까, 정말 처음부터 끝까지 불편하게 만드는 영화다.  





처음에는 무서운 장면 없이 무서운 영화라는 말이 굉장히 잘 어울린다는 생각을 했다. 그 정도로 깜짝놀래키는 장면이 없으면서도 심리적인 불안감을 조성하는 작품이었다...는 개뿔.



쏘우보다 더 무서웠다.



영화 유전을 감상하기 전이라면 이 부분은 확실히 알고 보자. 이거 정말 끔찍하게 잔인하다. 단순히 썰고 깎는 <콜렉터>같은 고어물보다 이게 더 무섭다. 지금 이 글을 쓰면서 그 머리와 개미가 또 떠오르는게 짜증날 정도이니 심약하다면 보지 말자.




충격과 공포를 안겨준 배우


캐스팅이 신의 한 수. 


이런말 하면 미안하지만 묘하게 무섭게 생겼다. '밀리 샤피로'라는 배우인데, 공포영화에 굉장히 잘 어울리는 외모를 갖고 있는 것 같달까, 분위기도 범상치 않아서 앞으로도 종종 보일 것 같은 예감이 든다. 



결말 해석



영화 유전 결말을 보고 충격에 휩싸인 사람들이 많을 것 으로 예상 된다. 그래. 이 영화는 오컬트 장르였다. 단순한 공포인줄 알고 봤더니 사이비종교와 악마 영화였다는 이야기다. 

 

문제는 이런 이야기를 담고 있다는 소개나 예고가 없으니, 사람들은 낚시를 당한 기분이었을테고, 그러니 평점이 그 모양이 되었던 것 이다.  




스포일러를 못하니 답답하다.


영화 유전에 나오는 파이몬(페이몬)은 솔로몬의 72악마 중 9위에 해당한다. (검은 사제들에 나왔던 악마 마르바스는 5위) 불을 관장하고 있어서인지 극 중 '불'의 사용이 많았다.



그리고 후반부까지 진짜 장르를 교묘히 속였는데, 자주 보이는 표식, 애니의 몽유병과 의식을 치룰때의 이상한 행동(무의식적인), 할머니가 기른 찰리와 그녀의 행동 등, 오컬트적 힌트가 곳곳에 있다.



갑작스런 장르변환으로 어이없음을 느낀 사람들이 많았겠지만, 오컬트라는 것을 알고 다시 감상한다면 복선을 찾는 재미가 있을 것 이다.



영화 유전 후기



영화가 끝나고 상영관을 나오는 사람들의 얼굴에는 대부분 미소가 있었다. 물론 대부분은 어이없음에서 나오는 웃음이었고 최악이라고 말하는 비율이 더 많았지만말이다. 



개인적으로는 유전에서 보여준 미장센이 굉장히 인상적이었고, 마니악한 소재를 메이저로 끌어올린 케이스가 아닌가 싶은데, 이 만큼 처음부터 끝까지 불편하고 불안한 분위기를 잘 유지하는 작품도 많지는 않다.



호불호가 워낙 강한 작품이라 추천은 못하겠지만, 잔잔하다가 갑자기 깜짝놀래키는 작품들과 다른, 색다른 공포를 느끼고 싶다면 보는 것을 권한다. (이거 후반부는 놀래키고 뭐고 없다. 그냥 미쳤다)




댓글(20)

  • 2018.06.14 07:19 신고

    헉...이 영화후기 기다리고 있었는데ㅠㅠㅠ
    영화 자주보시는 하스텐님이 끔찍하게 잔인했다고 표현하실 정도면 완전...
    저는 못보겠네욬ㅋㅋㅋ 원래 영화가 주는 불편한 느낌? 그런 거랑 복선 찾는 거 좋아해서
    처음 읽으면서부터 잔뜩기대했는데 ㅠㅠ흑 ...콜렉터랑 비교하시니 더 와닿네요...
    아쉬우면서도 이와중에 또궁금해하는 저를 말리고싶네요ㅎ...

    • 2018.06.17 15:26 신고

      거의 고어수준으로 잔인했어요. 아마 입븐님도 충격에 빠질 수 있습니다..
      몇 일째 잠들기전에 자꾸 그 장면이 생각나네요. ㅎㅎ

      복선찾는거 좋아하신다면 즐겁게 보실 수 있을거 같기도한데... 뭐랄까요. 아마 보시면 이해하실텐데 이게 누구한테 추천하기 되게 애매한 영화에요.

      마지막에가서 엄청난 허탈감이랄까.. 멘붕에 빠지실 수 있거든요. 사이비 오컬트물을 보셨을지 모르겟는데, 초중반은 공포, 후반부는 오컬트라고 생각하시면 될 것 같아요.

  • 2018.06.14 07:41 신고

    공포영화는 별로 내키지 않는 장르라 이런 영화가
    있다는 정도만 알고 갑니다 ㅎ

    • 2018.06.17 15:27 신고

      ㅎㅎ 공수레님이 이 작품을 보고 어떻게 평가하실지 궁금하네요.
      단순한 공포가 아니라... 정말 멘탈깨질 수 있거든요.하하하..

  • 2018.06.14 10:44

    비밀댓글입니다

    • 2018.06.17 15:28 신고

      앗! K님이 안보시는 영화가 있었군요. ㅎㅎ
      마이너한 작품 좋아하지 않으셨나요?!

  • 2018.06.14 11:55 신고

    무서운 영화를 좋아하는 분들에겐 올 여름 더위를 날려 버릴 수도 있겠네요.ㅎㅎ

    • 2018.06.17 15:29 신고

      무서워서 시원할 수 도, 어이없어서 썰렁해질 수 도 있는 신기한 영화였습니다.ㅎㅎ

      대부분 후자였지만요..

  • 2018.06.14 11:58 신고

    요즘 공포영화 많이 하는거 같아요...
    전 공포영화를 못봐서 보지 못하는 영화...네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

    • 2018.06.17 15:30 신고

      이제 여름이니 본격적으로 호러물들이 나올때가 되었죠. ㅎㅎ
      아마 올해 호러물에서 가장 신박한 작품중 하나가 아닐까 싶습니다.ㅎㅎ

  • 2018.06.14 13:22 신고

    앗 제 친구는 이거 완전 재미없..다..고.... 했는데 (하나도 안무섭다곸ㅋㅋ)
    저야 영화관이 근처에 없어서 못 보러 간 거지만 평이 극과극이라서 어떤 영화일지 기대가 되네요+_+
    나중에 VOD 나오면 시청해봐야겠습니다ㅋㅋㅋㅋ

    • 2018.06.17 15:32 신고

      이게.... 친구분 말씀이 맞을거에요....ㅋㅋㅋ 영화관 나오는 사람들을 봤는데, 대부분 허탈한 웃음을짓더라고요. 하하...

      뭐랄까, 일반적인 우리가 생각하는 공포물은 아니에요. 근데 이게 감독 미장센이 엄청나서... 연출적인 부분을 신경쓰면서 보신다면 신박하게 느끼실 수 도 있고.. 추천하기 애매한 작품이라 뭐라고 말해야할지모르겠네요..ㅋㅋㅋ

      개인적으로는 한 번 보시는 것도...!!

  • 2018.06.15 06:51 신고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 2018.06.15 11:41 신고

    욕나오게 무섭다는데~그것도 아닌가보네요
    개뿔이란 말이 나올정도면 ㅎㅎㅎ낚시 당하지말아야겠네요
    복선이 그려진영화는 가끔 헷갈릴때가~ ㅋ외국영화는 그렇더라구요 ㅎㅎ
    호불호 갈리니 판단해야겠네요 ㅎ 불금이네요 벌써 ~달리시는날? ㅎ
    좋은 불금 보내세요~~ ^^

    • 2018.06.17 15:33 신고

      이게 코드가 맞았다면 엄청 욕나오게 무서운게 맞아요. 저는 지금 잘때마다 자꾸 떠오르거든요..ㅋㅋㅋ

      근데 우리가 생각하는 그런 공포물과는 조금 다른 작품이라, 어떤 분들은 후반부에 엄청 허무하게 느끼셨을거에요.
      아마 은이님 취향에 맞지 않을거 같습니다! ㅎㅎ

  • 2018.06.16 00:58 신고

    글만 읽어도 간담이 서늘해지는 것 같아요;;
    잔인하게 묘사하신 것도 아닌데ㄷㄷ 무서워요.
    이 영화는 아쉽게도 패스해야겠습니다 ㅠㅠ
    선풍기가 필요없는 서늘한 리뷰, 아주 잘 보고 가용!

    • 2018.06.17 15:34 신고

      오컬트에 내성이 없다면 보기 힘들 수 있는 영화입니다. ㅎㅎ
      충격적인데, 허탈함도 따라오다보니
      추천드리기는 애매하네요. 하하

  • 지나가다
    2018.06.16 22:22

    그냥 받아들여....이게 진정 호러라고 깨닫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 2018.06.17 15:36 신고

      와...ㅋㅋㅋ 아 저 문구를 이렇게도 생각해볼 수 있군요.
      아쉽게도 유전은 대중적인 느낌은 아니니까요. ㅎㅎ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