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0월 개봉예정영화 기대작 Top9: 암수살인, 베놈 등

2018년 10월 개봉예정영화 기대작 Top9: 암수살인, 베놈 등

2018년 10월 개봉예정영화

안녕하세요 영화소개하는 남자 하스텐 입니다. 이번 시간에는 2018년 10월 개봉예정영화 기대작 Top9을 소개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이번 10월에는 괜찮아 보이는 작품이 꽤 있어서 선정하는데 고민을 조금 많이 했는데요. 쌀쌀한 가을에 맞춰 로맨스 작품의 비중을 높이면서도, 스릴러 등 흥미로운 작품도 빼먹지 않았으니 확인해보시길 바랍니다.  

 

2018년 10월 개봉예정영화




베놈

베놈


개봉일: 10월 3일

장르: 마블 액션


감독: 루벤 플레셔 

배우: 톰 하디, 미셸 윌리엄스



첫 번째는 마블의 신작 베놈 입니다. 스파이더맨 시리즈의 인기 빌런인 베놈을 다룬 이야기로, 아마 많은 분들이 기다리는 10월 최고의 기대작이 아닐까 싶은데요. 연기파 배우 톰 하디가 이 역을 맡게 되면서, 드디어 히어로물에 입문하셨습니다. 



아, 정정하도록 하죠. 정확히는 마블에 첫 입문입니다. 예전에 다크 나이트 라이즈에서 악역을 했었거든요. 이렇게 그린랜턴에서 데드풀로 넘어간 라이언 레이놀즈의 뒤를 잇는걸까요. 하하. 여튼, 예고편만 봐도 상당히 기대되는 작품 입니다.



암수살인

암수살인


개봉일: 10월 3일

장르: 실화 스릴러


감독: 김태균

배우: 김윤석, 주지훈



아, 하필 베놈과 같은 날 개봉하는 비운의 영화 암수살인 입니다. 여기서 암수사건이란 범죄는 발생했지만 수사기관에서 모르는, 혹은 범죄로 인정이 되지 않은 사건을 의미 하는데요. 



영화 암수살인은 실화를 다루고 있습니다. 암수범죄였던 7건의 살인을 자백한 살인범의 이야기를 말이죠. 그리고 예고편을 보니 이 정상적이지 않은 범인의 연기를 주지훈씨가 참 잘해주고 있는데요. 여기에 범인 잡는 역할로 너무나 잘 어울리는 4885가 아니라, 김윤석씨가 맡아줘서 많은 기대가 됩니다.





에브리데이


개봉일: 10월 11일

장르: 판타지 로맨스


감독: 마이클 수지

배우: 앵거리 라이스



가을하면 로맨스 장르의 계절이 아닌가 싶은데요. 이런건 커플이 보는 게 아닌가 싶겠지만, 오히려 솔로가 보기에 더 적합합니다. 집중도 잘 되고, 외로움도 달래주거든요. 하하..(또르륵)





여튼, 영화 에브리데이는 조금 특별한 판타지 로맨스를 소재로 사용하고 있는데요. 남자 주인공이 계속 바뀝니다. 음, 그러니까 내가 K라는 사람을 만나는데, 이 K의 얼굴이 매일 바뀌는거죠. 한 번 되었던 모습은 다시 되지 않고, 선택할 수 없습니다. 



매일 랜덤으로 추남도 될 수 있고, 꽃미남이 될 수 도 있는 남자친구. 결국 사랑은 외모가 아니라는 교훈을 주는, 한효주씨 주연의 국내영화 뷰티 인사이드의 하이틴버전이라 보면 될 것 같습니다.




배드 사마리안


10월 18일

스릴러


딘 데블린

데이비드 테넌트, 로버트 시한



스릴러 영화 배드 사마리안 입니다. 줄거리가 상당히 흥미로운 작품인데요. 발렛파킹을 빌미로 고급 차를 소유한 손님의 집을 터는 주인공이, 여느때와 마찬가지로 손님의 저택에 몰래 들어갑니다.



그런데 그 집에는 쇠사슬로 묶인 채 감금된 여자가 있었죠. 마음 약한 주인공은 그 여자를 도와주는데요. 과연 여자를 도와준 주인공이 박수를 받으며 하하호호 끝나는 영화일까요? 음, 포스터를 보니 그건 아닌듯 합니다.



퍼스트맨


10월 18일

SF 우주


데이미언 셔젤

라이언 고슬링, 클레어 포이



"이것은 한 명의 인간에게는 작은 발걸음이지만, 인류에게는 위대한 도약이다"라는 말을 한 사람이 있죠. 바로 인류최초로 달에 착륙한 닐 암스트롱 입니다. 영화 퍼스트맨은 이 이야기를 담고 있는데요.



감독으로 라라랜드와 위플래쉬의 데이미언 셔젤이 참여하여, 라이언 고슬링이 주연을 맡았습니다. 그런데 이게 끝이 아니죠. 우주영화들의 공통점은 정말 아름다운 화면을 보여준다는 것 입니다. 인터스텔라도 그랬고, 그래비티도 그랬어요.



영화 퍼스트맨은 아이맥스 카메라로 촬영한 70mm 필름 영화 입니다. 다크나이트, 인터스텔라, 덩케르크 등이 여기에 해당 하는데요. 이전에 알려드렸던 주요 상영관의 아이맥스 좌석 경쟁률이 엄청날 것으로 예상 됩니다.






핫 썸머 나이츠


10월 18일

청춘, 로맨스


엘리야 바이넘

티모시 샬라메, 마이카 먼로



여러 의미로 유명한 영화 콜 미 바이 유어 네임의 주인공 티모시 샬라메의 청춘 영화. 핫 썸머 나이츠 입니다. 예고편을 보니 역시나 분위기가 독특한데요. 아직 그 때의 강렬함이 남아 있다보니.. 여자를 만나는 티모시가 적응 안되는.. (응?)



여튼, 신인 감독의 작품이라 어떻게 만들어질지 모르겠지만, 배우의 이름만으로도 보고 싶어지는 작품 입니다. 분위기도 잘 어울리는듯하여 기대가 되네요.



창궐


10월 25일

사극 좀비 액션


김성훈

현빈, 장동건



여기부터 조금 빠르게 작성해보겠습니다. 영화 창궐은 야귀라는 국내판 좀비가 등장하는 조금 독특한 사극 입니다. 솔직히 그리 큰 기대는 하지 않고 있는데요. 그냥 무난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개인적으로 장동건씨가 나와서 반가운데요. 연기실력에 비해 작품운이 없어서 저평가 받는 분이라.. 이번에는 부디 흥행했으면 좋겠네요. 하하.





보헤미안 랩소디


10월 미정

음악, 퀸


브라이언 싱어

레미 맬렉, 조셉 마젤로 등



이 영화 제목 어디서 많이 본 것 같지 않으신가요? 네, 노래 제목이 맞아요.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는 전설적인 록 밴드 퀸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 입니다. 정말 많은 기대를 하고 있는 작품인데요.



음악영화는 실망시키는 경우가 별로 없습니다. 일단 스크린을 통해 명곡을 감상할 수 있다는 것 만으로도 80%는 먹고 들어가거든요. 그리고 이번 소재는 다름 아닌 퀸 입니다. <본 투 비 블루>, <러브 앤 머시> 등 음악영화를 좋아하신다면 감상예정 목록에 넣어두시길 바랍니다.



사랑, 스무살


10월 미정

로맨스


제이크 골드버거

프레디 하이모어, 오데야 러쉬



영화 사랑, 스무살은 특별하지 않은 영화 입니다. 그리고 저는 이런 영화가 좋습니다. 특별하고 신선한 작품은 감상한다는 느낌이라면, 이런 작품은 풍경을 보듯 바라보게 되거든요. 



만약 취향에 맞거나, 감성을 건드린다면 인생작이 될 수 있는 힘도 갖고 있고 말이에요. 로맨스 영화를 좋아하는 분이라면 쌀쌀한 가을밤 혼자 심야영화로 보는 것도 권해드립니다. 


 

마무리



이번에는 이 외에도 소개하고 싶은 몇개의 작품이 더 있었는데요. 소설 작가의 이야기인 <호밀밭의 반항아>, 공포영화 <마라>도 한 번 찾아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그럼 이상으로 글을 마치겠습니다. 다들 즐거운 영화감상 하시길 바랍니다 :) 



댓글(4)

  • 2018.10.01 16:25 신고

    10월,11월 사용할수 있는 영화 티켓이 5장 생겼는데
    일단 암수살인,베놈,창궐,퍼스트맨 찜합니다.^^

    • 2018.10.04 13:39 신고

      오... 5장이나 부럽습니다. ㅎㅎ 저는 요즘 영화보는 횟수가 많이 줄어서 아쉽습니다. 자꾸 뒤늦게 VOD로 보게 되네요. ㅜㅜ

  • 2018.10.02 22:00 신고

    보헤미안 렙소디, 사랑,스무살, 핫 썸머 나이츠,퍼스트맨,에브리데이 이런 작품들이 눈에 들어오네요.
    여기도 이젠 가을 분위기가 한층 납니다. 한국은 코스모스가 한창인것 같더라고요. 잘 지내고 게신지요.

    • 2018.10.04 13:41 신고

      로맨스작품 위주로 골라주셨네요. 역시 음악을 좋아하시니 보헤미안 랩소디를 좋아하실 것 같았습니다. ㅎㅎ

      코스모스라~ 그러고보니 요즘 날이 쌀쌀해졌어요. 하늘도 높아지고 정말 가을이온듯 합니다.

Designed by JB FACTORY